자율주행, 사람 태운 승용차보다 화물 트럭이 먼저다?!

자율주행, 사람 태운 승용차보다 화물 트럭이 먼저다?!

Hundori
Hundori

테슬라, 우버, 크루즈, 웨이모, 현대차, 폭스바겐 등이 뛰어든 자율주행차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구글의 자율주행차 개발업체인 웨이모는 2009년부터 샌프란시스코 등에서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진행해 왔으며 매주 10만 마일씩 일반도로 주행을 진행 중이다. 웨이모는 2021년 8월, 도로 시험주행 거리 2,000만 마일을 돌파했고, 시뮬레이션을 통해 총 200억 마일(약 322억km)을 주행하여 실제 주행시 벌어질 수 있는 다양한 변수에 대한 데이터를 축적하였다. 테슬라는 자사의 운전 보조 시스템 ‘오토파일럿’을 통해 전 세계에서 50억마일에 달하는 자율주행 데이터를 축적하면서 테슬라는 자율주행 분야에서 선두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편 소문만 무성했던 애플 역시 곧 자율주행 차량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2022년 6월 7일 세계 개발자대회에서 자체 칩셋 M2를 공개하면서 아이폰과 자동차를 연결하는 ‘카플레이’를 차량 전반을 제어하는 형태로 업그레이드 한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애플이 자율주행차를 기반으로 하는 ‘애플카’를 준비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이처럼 구글, 애플, 테슬라 등 전 세계 최고의 테크 기업들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자율주행 시장에서 세계 정상이 되겠다는 야심찬 스타트업이 있다. 빅테크와 다른 점이 있다면 승객이 아닌 화물을 운송한다는 점이다. 인공지능 기반 트럭 자율주행 기술을 보유한 투심플(TuSimple)은 중국 베이징과 미국 샌디에고에 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엔비디아, 시나 등으로부터 9,500만 달러의 투자를 받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투심플은 화물을 적재한 대형 트럭이 스스로 운전할 수 있도록 하는 소프트웨어 및 감지 기술을 개발하는 테크 기업으로 2021년 매출은 626만 달러, 순손실은 7억 3,300만 달러로 2022년 매출은 약 1,400만 달러로 예상되고 있다. 투심플은 2021년 4월 15일 공모가 39달러에 나스닥에 상장했으며 7월 2일 주당 62달러까지 기록했으나, 2022년 6월 7일 기준 주당 8.59달러로 급락하면서 시가총액은 19억 달러 규모이다.  

미국에서는 트럭 운전자가 14시간 연속해서 도로상에 있을 수 없고 최대 11시간까지 운전을 할 수 있도록 규제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 제한을 받지 않는 자율주행트럭이 상용화되면 화물 트럭의 운행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꿈은 점점 현실에 가까워지고 있다.

2021년 12월, 투심플이 개발한 자율주행 세미트럭(클래스8)이 완전 자율주행 상태로 고속도로 128km를 성공적으로 주행하면서 화물 운송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데 성공했다. 테스트 당시 세미트럭 앞뒤로는 장애물 감지, 경로 탐색, 사고 대비, 기록 조사를 수행하는 별도 차량이 배치됐다. 전문가들은 사람을 태워야하는 자율주행 승용차보다 정해진 구간으로 화물을 운송하는 자율주행 트럭이 더 빨리 도입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장 운행 거리가 400km 정도에 불과한 국내의 경우는 미국이나 유럽에 비해서는 자율주행 트럭에 대한 수요가 덜하겠지만 과로에 시달리는 트럭 운전사의 근무여건 개선과 사고율 감소, 주행시간 단축 등 여러가지 측면에서 봤을때  도입시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투심플의 인공지능 기술은 장거리 고속도로 주행과 복잡한 지상 도로 주행이 가능하며 배송지각 시스템은 악천후에서도 물체와 장애물을 식별하도록 설계되었다. 또한 자율주행트럭 업계 최초로 1,000 미터 인식 시스템 적용하여 상황 발생시 시스템이 안전하고 효율적인 주행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화물을 실은 트럭은 승용차에 비해 브레이크를 밟을시 더 긴 정지 거리를 요구하기 때문에 투심플은 여러 개의 HD 카메라를 차량에 부착하고 다른 차량을 감지하여 해당 거리에서 궤적을 계산한다.

이는 전문 트럭 운전사가 주행시 바라보는 거리보다 약 두 배 이상 멀다. 투심플이 보유한 40대의 자율주행 트럭은 피닉스, 투싼, 댈러스, 엘파소, 휴스턴, 샌안토니오의 화물 창고 사이를 오가며 화물을 운송하고 있다. 이 노선은 약 95%가 고속도로이지만, 투심플 트럭들은 창고 진입로에서 목적지까지 전 거리를 운반할 수 있다. 또한 미국연방우체국인 UPS는 자회사인 UPS 벤처를 통해 투심플에 지분 투자를 했으며 투심플의 자율주행 트럭을 활용해 미 남서부 3개 주에서 자율주행 우편 및 화물 수송 서비스를 시험 운영하고 있다.

투심플은 일반적인 트럭운송 회사가 아닌 인공지능 자율주행 기술을 이용한 원격모니터링, 견인, 교통 데이터 수집을 통한 첨단 IT 서비스 기업이 목표이다. 현재 준비중인 시범 서비스를 마치고 곧 상용화 서비스가 시작되면 고객사는 특정 창고에서 다른 창고로 자율주행하는 운송 서비스를 통해 비용을 절감하고 확장을 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각 트럭에 운전 면허증을 보유한 안전 운전자와 엔지니어가 탑승해 필요한 경우 운전을 인계하도록 하고 있다.

투심플은 오는 2024년까지 자율주행 4단계를 목표하고 하는데 이는 투심플 트럭이 시간대, 날씨, 사전 지도 노선 등이 포함될 수 있는 제한된 조건에서 운전자 없이 운행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미국자동차공학회(SAE)는 자율주행차 단계를 0~5까지 총 여섯 단계로 구분하고 있는데 주로 사람이 운전하고 자율주행 자동차는 운전을 돕는 보조적 역할에 그치는 0~2단계에서 차가 스스로 운전하고 사람이 보조적 역할을 하는 3~5단계로 구분된다.

일단 폭스바겐은 2025년까지 자율주행 4단계 상용화를 선언했고 애플도 2025년까지 완전 자율주행차량인 애플카를 개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람을 태운 자율주행 차량이 먼저 4단계에 진입할지, 아니면 투심플과 같은 자율주행 트럭이 4단계에 먼저 진입할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하겠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이 달의 무료 콘텐츠를 모두 읽으셨네요.

유료 구독하시면 디지털혁신에 관한 최신 전략 과 사례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